포르투갈-모로코전에서 주심을 맡은 마크 가이거 심판. EPA 연합늇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에게 유니폼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은 미국의 마크 가이거(44) 심판이 한국과 독일전 주심으로 나선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7일(한국시간)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한국과 독일의 F조 3차전에 가이거 심판을 주심으로 배정했다고 밝혔다. 1부심은 조 플레처(캐나다), 2부심은 프랭크 앤더슨(미국)이 맡는다.

주심 가이거 심판은 2008년부터 국제심판으로 활동했다. 고교 수학 교사 출신이라는 이력으로도 유명하다. 2011년과 2014년 미국프로축구(MLS) 올해의 심판으로 선정되는 등 북중미 지역에서 인정을 받았다.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3년, 2015년 북중미 카리브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등 주요 대회에 다수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선 지난 20일 포르투갈-모로코의 조별리그 B조 2차전을 담당했는데, 당시 그가 호날두에게 유니폼을 줄 수 있는지 물어봤다는 주장이 나와 곤욕을 치렀다. 이번 사건은 모로코의 누룻딘 암라바트(왓퍼드)가 포르투갈에 0-1로 패해 조별리그 탈락이 결정된 뒤 네덜란드 방송국 NOS와 인터뷰에서 “가이거 주심이 전반전이 끝나고 나서 호날두에게 유니폼을 줄 수 있는지 물어봤다는 이야기를 포르투갈 대표팀의 페페에게 전해 들었다”고 말하면서 시작됐다.

논란이 커지자 FIFA는 곧바로 가이거 심판을 통해 사실 확인에 들어간 뒤 근거가 없는 소문이라고 일축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