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마스코트 '코알라'는 성병 감염으로 멸종위기에 처했다. 픽사베이

동글동글한 생김새로 귀여움을 뽐내는 ‘코알라’는 호주를 대표하는 ‘국가의 보물’로 불리기도 합니다. 그런데 코알라가 심각한 멸종위기종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코알라 최대 서식지로 알려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는 지난 20년간 개체수가 26%나 감소해 현재 약 4만3,000마리 정도가 남은 것으로 추산됩니다. 서식지 파괴, 로드킬, 기후변화 및 질병 등이 코알라를 위협하는 결정적인 원인으로 꼽히지만 가장 충격적인 원인은 바로 ‘성병’입니다.

2016년 호주 멜버른 버넷연구소의 데이비드 윌슨 교수는 코알라의 절반이 클라미디아(chlamydia)라는 성병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심지어 작은 집단에서는 감염률이 80%에 달한다고 하는데요.

가장 오래된 성병 중 하나인 클라미디아는 성별이나 나이에 관계없이 무차별적으로 코알라들을 공격합니다. 감염된 어미 코알라의 아기주머니 속 새끼도 감염될 수 있다고 해요.

이 병에 감염된 코알라는 시력 상실이나 요도 팽창, 불임 등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다 사망합니다. 더 큰 문제는 클라미디아에 감염된 코알라의 치료조차 쉽지 않다는 것인데요.

클라미디아는 항생제로 치료할 수 있지만 코알라의 경우에는 부작용이 심하다고 합니다. 코알라에게 항생제를 투여했을 때 주식인 유칼립투스 잎을 소화시키는 박테리아까지 죽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클라미디아 치료를 위한 항생제가 개발 중에 있지만 상용화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호주의 마스코트 ‘코알라’를 지킬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 하루 빨리 개발되길 바랍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