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전 한국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울리 슈틸리케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대표팀 수비수 장현수(27ㆍFC도쿄)를 칭찬했다.

슈틸리케 전 감독은 24일(한국시간) 독일 일간지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독일전에 가장 주목할 선수로 장현수를 꼽고 싶다"고 밝혔다.

슈틸리케 전 감독은 "보통 상대에게 위협을 줄 수 있는 선수로 공격수나 공격형 미드필더에 초점을 맞춘다. 하지만 장현수는 내가 한국을 이끌 당시 가장 인상 깊게 본 선수"라면서 "장현수는 유럽에서 뛸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현수는 슈틸리케 전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 당시 중앙 수비는 물론이고 수비형 미드필더, 오른쪽 측면 수비까지 맡는 등 여러 역할을 수행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이 2015년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에서 우승을 차지할 때 장현수는 대회 최우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생애 첫 월드컵에 출전한 장현수는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장현수는 이번 대회에서 스웨덴과의 1차전에 이어 2차전 멕시코전에서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면서 팬들의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처지다.

슈틸리케 전 감독은 한국 축구 대표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의 대표팀 감독은 무척 긴장이 되는 일"이라면서 한국에서 원하는데로 되지 않으면 희생양을 찾는 문화가 있다. 대표팀에서는 언제나 감독이 질타를 받는다"고 전했다.

신태용 감독에 대해서는 "내가 대표팀을 맡을 때 코치였다. 신태용 감독은 외향적이다. 취재진과도 많은 이야기를 한다"면서 "K리그에서 좋은 성과를 냈는데 그 실력을 대표팀에서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슈틸리케 전 감독은 "독일의 출발이 좋지 못했지만 여전히 우승 후보"라면서 자국 대표팀에 힘을 실어줬다.

뉴스1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