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신소재로 제작한 기아차 K9 헤드램프.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헤드램프 내부에 희뿌연 막이 생기는 ‘램프 안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신소재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소재 전문업체 이니츠(SK케미칼 자회사)와 함께 1년 6개월 만에 헤드램프 내에서 가스가 발생하지 않는 플라스틱 신소재 개발에 성공해 현재 생산되는 램프에 일괄적용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램프 안개’ 현상은 플라스틱은 고온에서 가스가 발생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램프 내 플라스틱 구성품에서 발생하는 가스가 램프 벽면에 흡착되면서 뿌옇게 착색돼 미관을 해치고 밝기를 낮춰 야간 안전 운전에 악영향을 준다. 상당수 글로벌 업체들도 해결책을 찾고 있지만 소재 개발이 까다로워 램프 내부 구조를 변경해 문제를 피하고 있다. 김세일 현대모비스 전무는 “헤드램프는 내부 온도가 200도까지 올라가 일반 플라스틱 소재로는 가스 발생을 억제하기가 쉽지 않다”며 “여기에 극심한 내외부 온도 차도 견뎌야 하고, 강한 진동에도 구성품이 흔들리지 않도록 강성을 확보해야 적합한 신소재 개발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신소재는 기존 플라스틱 소재에 유리섬유와 고분자량 첨가제를 적용해 강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가스도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또 헤드램프 각 구성품의 두께를 얇게 제작할 수도 있어, 5, 6㎏에 달하던 기존 헤드램프를 20% 이상 경량화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 신소재를 기아차 K9 등 현재 생산하는 모든 램프 제품에 적용하고 국내외 공동 특허 출원을 진행하고 있다. 헤드램프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34억달러어치가 팔려나갈 정도로 현대모비스에서 비중이 큰 제품이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