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 부조니 피아노 콩쿠르서 한국인 처음으로 예선 심사 총괄

피아니스트 손열음씨가 세계적 콩쿠르인 이탈리아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예선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강원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손열음(32)씨가 이탈리아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의 예선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으로 깜짝 부임한 데 이어 젊은 피아니스트로서는 이례적으로 콩쿠르 심사위원장으로 발탁됐다. 그 동안 김대진 백건우 진은숙 등 한국 음악가들이 부조니 콩쿠르에서 심사위원으로 활동했지만 위원장은 손씨가 처음이다. 그가 심사위원장을 맡은 제62회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예선은 8월 22~29일 열린다. 본선은 내년 8월 개최된다. 손씨는 “새로운 음악가를 발굴하고 양성하는 역할에도 책임감을 느껴 열심히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조니 피아노 콩쿠르는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페루치오 부조니(1866~1924)를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알프레드 브렌델, 마르타 아르헤리치 등 세계적 피아니스트를 배출했다. 1위가 잘 나오지 않는 콩쿠르로도 유명하다. 격년제로 바뀐 2001년 이후 1위는 단 5명뿐이다. 2015년 문지영(23)이 아시아인 최초로 1위에 올랐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