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뒤 미국으로 떠났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귀국했다.

안 전 대표는 지방선거 이틀 뒤인 지난 15일 당 지도부와 오찬을 한 뒤 같은날 오후 외동딸 설희씨의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학위 수여식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당초 안 전 대표는 지난 19일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귀국 일정을 이틀 미뤄 이날 새벽 4시께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에 그치며 '정계은퇴' 압박에 직면한 안 전 대표는 당분간 공식 일정 없이 거취를 고민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는 지난 13일 지방선거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대 제게 주어진 소임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해보고 따로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했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