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당내 계파 갈등이 재연될 경우 "국민과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며 "탄핵 시즌2로 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바른정당 복당파 박성중 의원의 휴대폰에서 친박 청산의 내용을 담은 메모가 언론에 알려진 데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와 관련 "(복당파 모임에) 18대 때부터 친하게 모이는 3선 의원들 모임 연락을 받고 갔다가 마침 인터뷰 약속이 있어 금방 나왔다. 그리고 박성중 의원 메모 파동이 있더라"고 설명하며 "맥락은 전혀 모르겠으나 사실이라면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친박이든 비박이든 다시 (갈등) 쪽으로 가면 국민께 죄 짓는 것이고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 잘못하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와 마찬가지로 탄핵 시즌2로 간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바른정당 창당을 언급, "(계파) 갈등이 재연된다면 우리 당은 희망조차 없다. 모든 의원이 선거 참패 여파로 상당히 격앙돼있는데 제대로 된 소통이나 토론, 협의가 이뤄지지 않고 그냥 갈등 상황으로 간다면 정말 희망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혁신안을 논의하는 것과 관련해선 "혁신안을 지금 만들 단계가 아니다"라며 "비대위가 만든 혁신안도 아닌 상황에서 권한대행의 한두 마디를 혁신안으로 이야기하기 어렵고 당내 의견을 거친 게 아니므로 통과 자체가 불가능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혁신 로드맵을 토론하게 될 것"이라며 "갑론을박이 있을 것이다. 모든 의원들이 격앙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 의원 전원이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국민들이 느끼는 심정이 그럴 가능성이 크다"며 "고려해야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취에 대해서 우리가 연연할 때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서청원 의원의 탈당에 대해선 "용단을 내리신 것"이라며 "서청원 대표가 계파싸움하지 말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남기며 탈당을 했다. 굉장히 의미가 있는 말씀"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