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5일째' 강진 여고생, '위험신호' 전달했었다

“내가 위험하면 신고 해달라

알바하는 것 말하지 마라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

친구에게 SNS 통해 문자 보내

경찰이 강진 도암면 야산에서 실종된 여고생 5일째 수색에 나섰다. 전남경찰청 제공

전남 강진에서 지난 16일“아르바이트를 간다”며 실종된 여고생이 사라진 하루 전날 친구에게 위험을 알리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지방경찰청은 20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여고생 A(16)양이 집을 나서기 하루 전에 한 친구에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위험하면 신고를 해달라”고 메신저를 보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실종된 A양과 친구의 15일 메신저를 확인한 결과“내일 아르바이트 간다. 메신저를 잘 보고 있어라. (내가)위험하면 신고를 해달라”고 보냈다. 또“아르바이트 하는 것에 대해서는 말하지 말아 달라”는 글도 덧붙였다. 16일 오후 2시쯤 집을 나선 뒤 5일째 행방이 확인되지 않은 A양은 이날도 친구에게“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 준다고 해서 만났다.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는 문자를 남겼다.

A양의 휴대폰은 2시간 후 오후 4시24분쯤 강진군 도암면의 한 야산에서 신호가 꺼졌다. A양과 만났을 것으로 추정되는 아버지 친구 B(51)씨는 17일 오전 6시쯤 집에서 1㎞ 정도 떨어진 철도 한 공사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A양이 집을 나가기 1주일 전 학교 앞에서 B씨를 우연히 만나 아르바이트를 소개받기로 했다는 진술도 A양 친구를 통해 확보했다. B씨의 휴대폰은 가게에 두고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폐쇄회로(CC)TV에도 잇따라 단서가 나왔다. B씨는 A양의 부모가 밤 11시 40분쯤 집으로 찾아오자 뒷문을 통해 도주하는 모습이 CCTV에 20분만에 잡혔다. 또 16일 오후 5시35분쯤 B씨가 집으로 돌아와 자신의 차량세차를 했으며, 옷가지로 추정되는 물건을 태운 흔적도 확인했다. 현재 경찰은 B씨의 집에서 확보한 소각 흔적물과 차량에서 확보한 머리카락과 지문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했다.

경찰은 최근 6개월간 B씨와 A양이 직접 통화나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은 없으며 만나는 모습이 찍힌 CCTV도 확보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이 집을 나선 이후 동선과 B씨의 행적이 어느 정도 일치되는 부분이 있다”며“B씨가 다른 휴대폰을 사용했는지 등 다각도의 수사와 함께 A양의 소재파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A양을 찾기 위해 헬기와 탐지견 6마리, 인력 600여명을 동원해 휴대폰 최종 사용 기지국인 도암면 야산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이어갔다. 또 광주청 범죄분석관 4명과 경찰청 실종분석전담반 6명이 보강됐으며 21일부터는 타지역 경력 10개 중대를 지원받아 대대적으로 수색작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강진=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