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과 정치행보를 같이 하는 있는 바른미래당 장정숙(왼쪽), 박주현 의원(비례대표)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당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은 20일 "안철수 전 대표의 일방적인 합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철저하게 심판받았다"며 자신들의 출당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안 전 국민의당 대표는 유권자의 기대와 민의를 무시하고, 소속 의원은 물론 당원과 지지자들의 의견 한 번 제대로 묻지도 않은 채 보수합당의 길을 선택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해 바른미래당을 창당할 당시 합류하지 않고 민주평화당에서 당직을 맡아 활동했지만, 스스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기 때문에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는 출당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의 새로운 지도부 김동철 비대위는 첫 일성이 비례대표를 평화당으로 풀어주는 것이어야 한다"면서 "더는 안철수 핑계를 대지 말고 정치도의에 따라 비례대표 3인을 출당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