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소유분… 고객 피해는 없어”

국내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해킹으로 350억원 규모의 가상화폐를 도난 당했다.

빗썸은 20일 오전 긴급공지를 통해 “19일 밤부터 20일 새벽 사이 35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가 탈취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당분간 거래 서비스와 가상화폐 입출금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빗썸은 거래량 기준으로 국내 2위 가상화폐 거래소다.

빗썸 측에 따르면 이번에 유실된 가상화폐는 모두 회사 소유분이다. 빗썸 관계자는 “회원 자산 전량은 안전한 콜드월렛(온라인으로 연결되지 않은 전자지갑)으로 이동, 보관하고 있다”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정확한 경위와 유실된 코인의 행방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빗썸 홈페이지 캡처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