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의원, 졸속행정 폐지 주장 ‘바이오특화 약대’ 신설 대안 제기
민주평화당 유성엽(58) 의원.

제약업체 재직자의 전문성을 향상시키자는 취지로 도입한 약학대학 계약학과가 유명무실해 폐지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에서 100명을 뽑는 계약학과에 올해는 지원자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계약학과를 대신할 바이오특화 약대 신설이 대안으로 제기됐다.

민주평화당 유성엽(전북 정읍시ㆍ고창군) 의원은 18일 “국회 입법조사처 분석 결과, 전국 35개 약대 중 계약학과를 운영 중인 14개 대학의 약대 계약학과 정원이 100명이지만 지원자가 사실상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입법조사처 분석에 따르면 계약학과 지원자는 전국적으로 2015년 5명, 2016년 1명, 2017년 4명이었으며 올해는 단 한 명도 없었다.

100명의 약대 정원이 사장되고 있는 것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졸속 행정 탓이라고 유의원은 분석했다. 계약학과는 약학 관련 기업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직원만을 대상으로 운영되는데 관련 비용 일체를 지원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약사 자격증을 취득한 약대 졸업생을 채용하는 게 훨씬 효율적이라는 것이다. 직원들도 기업의 지원을 받아 약사가 되면 해당 기업에서 의무적으로 3∼5년을 근무해야 것도 꺼리는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유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교육부도 이런 문제점을 알고 약대를 신설해 계약학과 정원을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책임 떠넘기기에만 급급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인력 중장기 수급전망 자료를 보면 2020년까지 약사 인력이 7,000명 정도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계약학과 정원을 4차 신약개발 시대를 주도할 인력을 키워낼 바이오특화 약대 신설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