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부터 2박 4일 국빈 방문 DJ 이후 19년 만의 대통령 방문 푸틴과 철도ㆍ가스 등 협력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청와대 여민1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 방문을 통해 안보와 경제 협력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선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과정에서 러시아의 협조를 구하는 동시에, 남ㆍ북ㆍ러 삼각협력으로 새로운 경제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청와대는 18일 문 대통령이 21일부터 2박 4일간 러시아를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1999년 김대중 대통령 이후 19년 만의 국빈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 만찬에도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또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면담하고, 러시아 하원(두마)에서 한국 대통령 최초로 연설도 할 예정이다. 한러 의원 친선의 밤, 한러 비즈니스포럼 격려 일정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로스토프나도누로 이동, 2018 월드컵 한국-멕시코 조별 예선 경기를 관람하며 한국 선수단도 격려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은 한러 양국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러 정상회담에선 먼저 러시아의 한반도 평화 역할론이 논의될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러시아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서 상당한 기여를 했고, 대북제재에도 상당한 역할을 해왔다”며 “다자적 차원에서 (북한의) 안보를 보장해주는 역할에도 상당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러시아는 문 대통령의 ‘신북방정책’ 구상과 맞물려 경제적으로도 의미가 크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철도ㆍ가스ㆍ전력 및 나진ㆍ하산 개발 등 남ㆍ북ㆍ러 삼각협력사업 ▦나인브릿지사업(한국과 러시아 사이에 가스ㆍ철도ㆍ항만ㆍ전력ㆍ북극항로ㆍ조선ㆍ일자리ㆍ농업ㆍ수산 분야 등 9개의 다리를 놓겠다는 문 대통령 구상) ▦러시아 기초 첨단기술과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하는 한러 혁신 플랫폼 ▦한러 의료기술 협력 등 4가지를 실질 협력 내용으로 강조했다. 고위 관계자는 “공동연구를 통해 나중에 여건이 성숙하면 곧바로 시작할 수 있는 준비 작업을 얼마든지 할 수 있다”며 “러시아의 신동방정책에 우리는 신북방정책으로 화답해 한러가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졌다”고 소개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