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중앙당 해체...김성태 책임론 확산 계속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가운데)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중앙당 해체를 선언했다. 6ㆍ13 지방선거 및 재보선 패배 수습을 위한 고육지책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 이 순간부터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면서 “권한대행인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과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하겠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그러면서 “집권당 시절 방대한 조직 구조를 걷어 내고 원내중심 정당, 정책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가겠다”면서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 조직과 기능을 필수적 기능 위주로 슬림화해서 간결한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김 권한대행은 중앙당 해체와 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태스크포스(TF)’를 가동키로 했다.

하지만 김 권한대행의 혁신 구상이 순탄하게 흘러가지는 미지수다. 당 내부에서는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홍준표 전 대표와 쌍두마차로 당을 이끌다 선거를 참패시킨 사람이 전면에 나서서 수습을 한다는 게 상식적으로 맞느냐”는 김성태 책임론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이날 구상대로라면 향후 한국당 내에서는 김 권한대행의 권한이 상당히 강화될 수 밖에 없게 된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