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8일 페이스북 통해

하 “김부선 위한 모금운동 동참”에 김 “정치적 이용 말라” 반발하자 하 의원 사과… 김도 “하 겨냥한 게 아니다”
김부선, 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배우 김부선씨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모금 참여’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로 논란에 휩싸인 김씨를 돕자는 취지의 모금 운동이 시작되자 하 의원도 동참 의사를 나타냈는데, 이를 두고 김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말아달라”는 글을 남기면서다. 이에 하 의원은 “직접 개입하지 않겠다”며 한 발짝 물러섰고, 김씨는 “하 의원 개인을 겨냥한 게 아니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 의원의 기사를 공유한 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 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하겠다. 아파트 투명관리 요청할 때는 모른 척하더니”라는 글도 덧붙였다.

김씨가 페이스북에 공유한 기사에는 하 의원이 최근 시민사회에서 시작된 김씨 모금 운동에 동참 의사를 밝혔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하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하태경의 라디오 하하’ 페이지에 김씨의 통장 계좌 사진을 공유하면서 “위선, 협박과 싸우는 김부선씨를 위한 모금 운동에 저도 동참한다. 더 많은 분의 참여를 독려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김씨는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달라”며 반대 의사를 나타냈고, 이에 하 의원도 한 발짝 물러난 것이다. 하 의원은 17일 “당신의 일이 정치적 이슈가 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 김씨 요청을 적극 수용하고, 오늘 부로 저는 더 이상 직접 개입하지 않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씨는 같은 날 “하 의원 개인을 겨냥해 기사를 링크한 게 아니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하 의원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씨는 “(이런) 기사를 보는 게 좀 불편했다”며 “이 일로 상처 받으셨다면 하 의원께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18일 오전 ‘라디오 하하’에 글을 올리고 “내 글이 정치적 이용 목적이 아니라, 선의에서 나온 것임을 (김씨가) 이해해 주셨다. 오해가 풀려서 다행”이라며 “그럼에도 앞으로 김씨 일에는 관여하지 않겠다. 이 문제를 지나치게 정치화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어 “인격 살인과 협박의 피해자인 김씨가 조속히 명예를 완전 회복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