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가운데)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배우한기자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8일 “원조적폐정당인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할 의원은 없고, 지역정당인 민주평화당에 기웃거릴 의원은 더더욱 없다”고 밝혔다. 지방선거 패배 후 일각에서 제기되는 당 이탈 움직임에 선을 그은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바른미래당 당내 상황과 관련해 전혀 사실과 다른 일부 언론의 무책임한 추측성 보도는 심히 유감”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누가 뭐래도 다당제의 가치를 지켜내고 중도개혁 및 실용주의의 길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소통과 화합으로 당이 온전한 하나가 될 것이다. 당내 이견은 봉합하지 않고 더욱 치열한 토론과 소통을 통해서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등 후반기 원 구성을 비롯한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다”며 “국정을 주도해야 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손을 놓고 있다는 점은 유감이다. 후반기 국회 원구성을 위해 즉각 협의에 나설 것을 민주당과 한국당에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