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매체 비판이 불편한 트럼프 '찬양 일색' 北방송 부러운듯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방문 당시 북한의 조선중앙TV 여성앵커를 칭찬하면서 그녀가 미 방송에 취직해야 한다는 농담성 발언을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이 언급에 대해 아는 2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조선중앙TV를 시청한 뒤 심지어는 (자신에게 우호적인) 폭스뉴스도 북한 여성앵커가 김정은 북한 위원장을 칭찬하는 만큼은 자신을 칭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이 앵커가 미 언론매체에 취직해야 한다는 조크를 했다고 WP는 덧붙였다.

미국 매체인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 북한 여성 앵커를 리춘히라고 소개했다.

지난 2016년 대선 레이스 당시부터 WP와 뉴욕타임스(NYT), CNN 등 미 주류매체를 '가짜뉴스'로 비난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싱가포르 방문 기간에도 취재진이 질문 공세를 펴자 김 위원장에게 "언론은 절대 멈추지 않는다"고 말하는 등 비판적 태도를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직전 캐나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는 기자회견 도중 CNN 기자의 질문에 CNN을 '가짜뉴스'라고 비난한 데 이어 싱가포르 회담에서 다수의 장소에서 사진 촬영 등 접근을 제한해 기자들의 불만을 샀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