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국무ㆍ고노 日 외상 잇단 접견 한반도 평화 국제사회 협조 구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3층 소회의실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어 북-미 정상회담 후속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북미 정상회담 결과와 후속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이 NSC 회의를 주재한 것은 올해 들어선 처음으로, 그만큼 현 국면이 중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또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잇따라 접견하면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조도 구했다.

문 대통령은 NSC 회의에서 우선 북미 정상회담 성과를 토대로 비핵화 이행 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비핵화 이행 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미국은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히 마련해 가면서 합의의 이행을 속도감 있게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확실한 방향은 설정됐으나 그 구체적 이행 방안은 여전히 숙제로 남아 있다”며 “북미 정상의 결단이 신속하게 실행에 옮겨질 수 있도록 끈기 있게, 끊임없이 견인하고 독려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운전자로서 북미 사이에서 대화를 중재하고, 촉진하는 역할을 계속 해야 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는 바로 우리”라며 “우리의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는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필요성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전날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폼페이오 장관도 문 대통령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 달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 대통령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 정상회담 후 한반도 평화 분위기 조성의 중요성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무엇보다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을 통해 양국 간 지속된 군사적 긴장과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미래 관계를 열어가는 것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를 가져오는 유일한 길임을 인식했다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등으로 안보 불안론이 제기되지 않도록 유의하라는 지시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 흔들림 없는 한미 공조와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해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괄적 시각을 언급하며 “한국이 육지 속의 섬에서 벗어나 남북을 연결하고 대륙과 해양을 가로질러 평화와 번영의 대전환을 주도할 수 있는 과감하고 혁신적 도전을 생각할 때”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