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무에 걸려 바위틈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반달가슴곰 KM55.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4일 광양 전남 백운산 지역에서 활동하던 반달가슴곰 ’KM55’가 올무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7월부터 백운산 일대에서 활동하는 KM55의 위치추적을 위해 부착한 발신기로부터 이상음을 수신하고 이날 오전 현장을 확인한 결과, KM55의 오른쪽 앞발에 걸린 이동형 올무가 다래 덩굴에 엉킨 채 바위틈에서 숨진 KM55를 발견했다.

이동형 올무는 나무 등에 고정시킨 게 아니라 길이 1m 정도의 절단목에 와이어형 올무를 달아 놓고, 야생동물이 올무에 걸린 채 돌아다니다 폐사하게 만드는 형태다.

공단은 백운산지역 서식지 안정화를 위해 불법 엽구 등을 수거해왔으나 미처 제거하지 못한 올무가 남아 있어 KM55가 희생된 것으로 보고, 불법 엽구 설치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반달가슴곰을 비롯한 야생동물과의 공존을 위한 주민 협력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KM55가 자연스럽게 서식지를 넓히던 과정에서 매우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며 “지난 5월 발족한 공존협의체를 통해 서식 예상지역에 대한 불법 엽구 수거 등 서식지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