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이후 최고 상승률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중소제조업체 생산직 종사자의 일(日) 급여가 지난해보다 평균 11.7% 올랐다. 생산직 종사자 일급 상승률이 두 자릿수를 넘은 것은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2018년도 상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 결과에 따르면 117개 조사 직종의 평균 일급은 8만 7,177원으로 지난해의 7만 8,014원보다 11.7%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임금 상승률 (4.7%)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로 11년 전인 2007년(14.2%)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은 중소기업이 국가와 조달 계약 시 제조원가계산의 기준이 되는 노무비 산정을 위한 기초 자료로 쓰인다. 중기중앙회는 매년 3월 기준으로 연간 매출 30억원 이상이면서 종사자 수 10명 이상인 중소제조업체 1,200개를 대상으로 일급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주요 직종 중 임금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직종은 생산 현장 관리 책임자인 ‘작업반장’이었다. 작업반장 일급은 9만6,656원으로 전년보다 11% 올랐다. 반면 단순 노무 종사원은 하루 7만 1,837원을 받아 주요 직종 중 상승률(4.3%)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노임단가가 가장 높은 직종은 컴퓨터 지원설계(CAD) 설계사로 하루 12만4,546원을 받았다. 그 외 전기기사(12만776원), 화학공학 품질관리사(11만3,782원) 등 기술을 보유한 생산직 근로자들이 높은 일급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수동 물품 포장원(7만3,701원), 요업원(7만3,806원) 방직기 조작원(7만4889원) 등 단순 노동자들은 상대적으로 노임단가가 낮은 직종으로 꼽혔다.

생산직 종사자의 일급이 10년 내 최대 상승 폭을 기록한 것은 올해 최저임금이 16.4% 오르는 등 근로자들이 받는 급여 테이블이 갑자기 올랐기 때문으로 풀이 된다.

성기창 중기중앙회 조사연구부장은 “10년 전인 2007년 일급 상승률이 높았던 것은 경기의 급격한 변동의 영향으로 최저임금 인상과 직접적 관련이 없었다”며 “하지만 올해는 다른 변수가 없어 최저임금 인상이 생산직 종사자 일급여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