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사퇴

홍준표(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6ㆍ13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단 2석 확보라는 냉혹한 성적표를 받아 든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가 14일 사퇴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오늘 부로 당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했다.

짧은 입장 발표를 마친 홍 대표는 취재진을 향해 허리 숙여 인사한 뒤 질문은 받지 않은 채 곧바로 회견장을 떠났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