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창원 방문의 해’ 마케팅 성과 인정

창원시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 한국관광혁신대상’ 시상식에서 마케팅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황규종(오른쪽 첫 번째) 창원시 관광과장이 다른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창원시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 한국관광혁신대상’ 시상식에서 마케팅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국관광혁신대상은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한국관광 발전에 이바지한 자치단체와 기관ㆍ사업체ㆍ개인 등에게 수여하는 국내 관광분야 첫 국제어워드로 세계관광기구(UNWTO)와 아시아태평양지역 관광협회(PATA), 한국관광학회, 국제관광인포럼, 한국국제관광전 조직위원회가 공동으로 제정했다.

시는 이번 시상식에 ‘2018 창원 방문의 해 기획 및 마케팅 사례’를 주제로 계획된 산업도시라는 기존의 이미지에서 탈피해 ‘관광도시 창원’으로 새롭게 브랜딩하기 위해 마케팅 부문에 공모했다.

시의 제출한 마케팅 활동에는 창원방문의 해 추진 전 붐 조성을 비롯, 창원 방문의 해 선포식, 해외관광로드쇼, 관광박람회 참가, 스포츠 스타 연계 관광마케팅, 방송촬영 유치, 저비용ㆍ고효율 관광콘텐츠 개발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번 공모에는 총 47건의 관광혁신사례가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창원시를 포함해 총15건(대상 1, 최우수상 4, 우수상 8, 공로상 2)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시는 이번 수상과 함께 14일부터 4일간 열리는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KOTFA 2018)’에 참가,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와 ‘창원 케이팝 월드 페스티벌(Changwon K-POP World Festival)’ 등 창원의 하반기 대표 이벤트를 홍보해 상반기에 이어 창원 관광 붐을 조성할 계획이다.

황규종 창원시 관광과장은 “‘2018 한국관광혁신대상’은 국내 최초로 제정된 관광분야 국제어워드로, 첫 해에 창원시가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채롭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2018 창원 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