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은 ‘2018 에피어워드 코리아(2018 Effie Award Korea)’ 시상식에서 가구 및 인테리어 부문 금상과 브랜드 재활성화 부문 은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968년 제정된 에피어워드는 가장 인지도 있는 최고 권위의 광고 관련 시상으로 현재 전 세계 40개국 이상에서 시행되고 있다. 독창성을 위주로 캠페인을 평가하는 기존의 광고 시상식과 달리 캠페인 결과를 기준으로 평가해 가장 효과적인 광고가 무엇인지를 선정, 수상한다.

경동나비엔은 지난해 진행한 ‘콘덴싱이 옳았다 – 우리 아빠는요’ 편으로 두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콘덴싱보일러의 친환경성을 아이의 시각으로 재치 있게 구성해, 소비자들에게 알기 쉽게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광고주협회가 주관하는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과 한국광고학회가 주관하는 ‘올해의 광고상 TV CF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경동나비엔은 이번 수상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독창성뿐만 아니라 광고를 통한 마케팅 효과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시환 경동나비엔 마케팅 본부장은 “지난 2016년부터 콘덴싱보일러의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소비자에게 알리기 위한 노력이 인정받아 기쁘다” 며 “앞으로도 에너지 절감과 환경보호는 물론, 소비자의 삶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