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6ㆍ13 지방선거 및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면서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드러난 민의와 관련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 있지만 결국은 보수에 대한 심판이었다”고 해석했다.

유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면서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 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