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미국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것과 관련해 금융사들이 시장금리 상승을 이유로 대출금리를 과도하게 올리는 영업행위는 엄정 대처하겠단 방침을 밝혔다.

금감원은 14일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정책금리 인상 결정 직구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금감원은 이날 미국의 금리 인상은 예견된 일이지만, 미 연준이 인상속도를 올해 중 연 3회에서 4회로 올림에 따라 국내 코스피는 소폭 하락하고 원ㆍ달러 환율은 상승하는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유 수석부원장은 “우리 금융시장은 한반도 긴장 완화 기대감에 힘입어 비교적 안정적 흐름을 이어가고 있지만 이번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한미 정책금리 역전 폭이 최대 0.25%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된 점은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금리 인상기를 틈탄 금융사들의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 등 소비자 피해를 부르는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해선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오후 3시 오승원 부원장보 주재로 8개 은행 부행장급과 외화유동성 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외화유동성과 차입여건 영향을 점검한다. 현재 일반은행의 외화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은 118.7%로 양호한 수준이다. LCR은 한달간 예상되는 은행 순현금 유출액 대비 바로 현금화가 가능한 고유동성 외화자산 비율로, 일반은행은 이 비율을 70% 이상 유지해야 한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