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JTBC 당황시킨 이재명...사생활 묻자 '중단'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이 선거 막판 불거졌던 사생활 문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인터뷰 도중 “잘 안들린다”며 답변을 피했다. MBC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선거 막판 불거졌던 사생활 문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예민한 태도를 보이며 인터뷰를 중단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당선인은 당선이 확실시된 13일 밤 11시부터 지상파 3사를 비롯해 주요 방송사들과 인터뷰를 했다. 논란은 MBC와 JTBC 인터뷰에서 발생했다. MBC와의 인터뷰에서 앵커는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며 이 당선인에게 질문을 했다. 앵커 말이 끝나기 전에 이 당선인은 “잘 안들린다”며 오른쪽 귀에 끼고 있던 이어폰을 뺀 뒤 인터뷰를 중단했다. 앵커는 당황한 듯 질문을 다시 하다가 급하게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JTBC 인터뷰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앵커는 이 당선인에게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말씀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 당선인은 굳은 표정으로 “어떤 책임이요? 저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이라고 가정한 적이 없고,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 봐요”라고 앵커에게 되물었다. 앵커는 “아니요.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었다”며 당황한 표정으로 답했다.

이 당선인이 이처럼 앵커의 질문을 일방적으로 자르거나 중단하자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이런 태도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노컷 뉴스는 이 당선인의 인터뷰 전후 상황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노컷 뉴스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은 13일 밤 11시쯤 이재명 당선인 선거 사무소에서 촬영됐다. 영상에서 이 당선인은 TV조선 등 언론사들이 인터뷰에서 여배우 스캔들을 언급하자 대변인을 불러 인터뷰 중단을 지시했다. 그러자 현장에 있던 MBC 기자가 “MBC까지만 부탁 드린다”고 요청했다. 이 당선인은 “엉뚱한 질문을 해서 안 된다”며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인터뷰 취소야”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라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