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까지 피말리는 접전 펼쳐 “9만 아이들의 담임 될 것”
개표 과정에서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와 접전을 벌인 이석문 당선인이 14일 새벽 제주시 연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유력해지자 지지자들로부터 꽃목걸이를 받아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선거에서 진보성향의 이석문 당선인이 피 말리는 접전 끝에 재선에 성공했다.

이 당선인은 14일 새벽까지 접전을 벌인 끝에 51.2%인 17만4,868표를 획득해 16만6,620표(48.8%)를 얻은 김광수 후보를 2.4%포인트(8,248표)로 앞서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 당선인은 “도민과 우리 아이들의 승리다. 도민의 뜻과 소망을 잊지 않고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9만 아이들의 담임 선생님으로 아이들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돌보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당초 제주도교육감 선거는 ‘현역 프리미엄’을 지닌 이 당선인의 낙승이 예상됐다. 선거 전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이 당선인이 김 후보를 여유있게 앞섰고, 개표 직전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도 이 당선인이 김 후보를 5.2%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표가 진행되면서 역전에 재역전을 반복하는 등 초박빙 접전을 펼쳐 개표 마감까지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다 결국 이 당선인이 승리를 거머쥐었다.

중등 평교사 출신인 이 당선인은 1989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활동으로 해직됐다가 복직한 이력이 있으며, 2000년 전교조 제주지부장으로 선출됐다. 2010년 교육의원으로 제주도의회에 입성해 의정활동을 펼치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진보 성향 인사로는 처음으로 제주교육감에 당선됐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