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갈린 각당 지도부 표정. 연합뉴스

6ㆍ13 지방선거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각당 지도부의 표정은 확연히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압승이 예상되자 잔칫집 분위기로 달아올랐다. 특히 약세 지역이었던 부산·울산·경남 지역까지 승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자 일제히 박수와 환호성이 쏟아졌다.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는 두 손으로 엄지손가락을 내밀며 기쁨을 만끽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깊은 침묵 속에 빠졌다. 홍준표 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시선을 내리깔았으며 김성태 원내대표는 허공을 응시하며 침통해했다.

정의당 지도부는 “거대 정당들 사이에서 나름의 목소리를 낸 것에 의미를 둔다”며 만족의 미소를 지었고, 민주평화당은 당력을 집중해온 호남 기초단체장 결과에서 민주당에 크게 밀리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 탄식하는 김성태, 입 꾹 다문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 양손 들어 ‘엄지척’ 추미애ㆍ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엄지척하고 있다. 연합뉴스
▦ 눈감은 유승민, 착잡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활짝 웃는 정의당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왼쪽부터), 이정미 대표,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 김종민 서울시장 후보가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 심각한 민주평화당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각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기다리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