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인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공유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글 내용 때문이다.

민 의원이 공유한 지인의 글에는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모자를 쓰고 투표소에 나타났으니 북한으로 가야 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펼치며 방송인 유재석씨를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건드리지 말아야 할 사람(유재석)을 건드렸다”며 분노하고 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된 상태다.

민 의원은 지방선거일인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지인이 쓴 글을 공유했다. 파란 모자를 쓰고 투표소에 나타난 유씨 사진과 함께 “재석아, 너를 키운 건 자유민주국민이다. 이미 너의 사상을 알고 있었지만 이제 다시는 보기 싫다. 너도 북한으로 가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었다.

민 의원은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따로 글을 남기진 않았다. 그러나 공유 자체가 이 주장에 동조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비난의 중심에 섰다. 민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네티즌들의 성난 목소리는 끊이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이날 민 의원이 올린 다른 페이스북 게시물 아래 “우리나라에서 파란색 사용하면 북한에 가야 하느냐”며 “정말 화가 난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그럼 당신(민 의원)을 지지하지 않으면 다 북한으로 가야 하느냐”며 “이런 사람이 어떻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을 하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이번 논란에 대해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