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바젤 2018의 원앤제이갤러리에 설치된 강서경 작가의 작품. 원앤제이 갤러리 제공

세계적인 아트페어 아트바젤이 매해 작가 2명에게 수여하는 발루아즈 예술상(Baloise Art Prize)의 올해 수상자로 강서경(41) 작가가 선정됐다. 13일 ‘아트바젤 2018’에 따르면 강서경은 요르단 작가 로렌스 아부 함단(33)과 함께 수상자로 결정됐다. 강 작가는 할머니를 떠올리며 만든 ‘그랜드마더 타워(Grandmother Tower)’ 시리즈와 ‘로브 앤 라운드(Rove and Round)’ 시리즈를 선보였다. 한국 작가가 발루아즈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양혜규에 이어 두 번째다.

황수현 기자 so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