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연 장애여성문화공동체 대표. 연합뉴스

김미연(52) 장애여성문화공동체 대표가 우리나라 여성 처음으로 12일(현지시간) 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CRPD·Committee on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위원으로 선출됐다. 외교부는 이날 “(김미연 대표가) 뉴욕 유엔본부에서 실시된 CRPD 위원 선거에서 2019~22년 임기 위원으로 선출되었다”며 “장애인협약 177개 당사국 중 99개국의 지지를 얻어 당선됐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1999년 장애여성문화공동체를 설립했으며 유엔장애인권리협약 제정을 위한 특별위원회 한국정부 자문위원, 국가인권위 정책위 자문위원 등을 지냈다.

CRPD는 총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모든 당사국이 4년마다 제출하게 돼 있는 장애인권리협약 국가별 보고서에 대한 심사 및 협약 이행 권고 등을 맡는다.

김 대표의 이번 당선은 한국인 인사로서는 3회 연속 CRPD 위원 진출이다. 현재 위원으로 활동 중인 김형식 위원은 2010년 첫 당선 이후 2014년 재선에 성공했으며 올해 말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있다.

박재현기자 remak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