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아트홀에서 제15회 세계 헌혈자의 날 행사를 열고 헌혈 유공자를 표창한다고 13일 밝혔다. 17세부터 33년 간 총 478차례 헌혈을 실천해 온 교사 김동식 씨를 비롯해 지금까지 416번 헌혈한 김경철(픽셀라인 직원)씨, 헌혈홍보대사 가수 JK김동욱씨 등 개인 28명이 장관 표창을 받는다. 2005년부터 학생과 교직원 4,218명이 헌혈에 나선 용문고등학교와 최근 5년간 장병 13만2,800명이 단체헌혈에 동참한 육군훈련소 등 10개 기관도 수상자로 선정됐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