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신문은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악수하는 모습을 1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 초강경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웃으며 악수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13일 북한 매체에 공개됐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화담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2면에 김 위원장과 볼턴 보좌관의 악수 장면을 담은 사진을 실었다. 신문은 이 사진과 함께 김 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각각 악수하는 사진도 나란히 게재했다. 사진 배열 순서로 봤을 때 김 위원장이 확대정상회담 시작에 앞서 미국 측 배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것으로 보인다.

볼턴 보좌관은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 ‘선(先) 비핵화-후(後) 보상’의 리비아 모델을 주장하며 북한의 강한 반발을 샀던 인물이다. 특히 그는 2003년 김정일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폭군 같은 독재자’라고 칭하고 “북한의 삶은 지옥 같은 악몽”이라고 발언, 북한으로부터 “인간쓰레기” “흡혈귀”라는 비난을 받고 북핵 협상 미국 대표단에서 제외되는 등 북한과 악연이 깊다. 이번 북미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볼턴 보좌관의 강성 발언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달 16일 ‘북미정상회담 재고려’를 언급하고 이를 표면적 이유로 삼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취소를 선언하는 곡절을 겪기도 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