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결전의 날이 밝은 13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어제(12일) 미북 회담은 20세기 초 가쓰라-태프트 협약, 1938년 9월 히틀러-체임벌린 뮌헨회담. 1973년 키신저-레둑토의 파리정전회담을 연상시키는, 미국이 일방적으로 김정은에 놀아난 실패한 회담"이라며 연일 혹평을 이어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더구나 트럼프(미 대통령이)가 자신의 국내에서 처한 곤경에서 벗어나기 위한 오로지 트럼프만을 위한 회담이었다는 외신의 평가도 다수 있다"고 했다.

그는 "이로써 안보도 이제 우리 힘으로 지킬 수 밖에 없다는 절박한 위기에 처했다"며 "아무런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한 보장도 없이 한미 군사 훈련도 취소하고 미군철수도 할 수 있다고 한 것은 오로지 김정은 요구만 들어주고 얻은 것은 아무것도 없는 대실패 회담이었다. 청와대는 이를 뜨겁게 환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트럼프의 기본 인식은 남북이 합작으로 달려드니 한반도에서 손을 뗄 수도 있다는 신호 일수밖에 없다"며 "경제 파탄을 넘어 안보 파탄도 이제 눈앞에 와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를 막을 길은 투표밖에 없다"며 "대한민국의 현실이 이렇게 암담하고 절박하다. 모두 투표장으로 가자"고 독려했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