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트위터 캡처화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지난 10일 연극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토니상 시상식에서 자신에게 욕설을 한 배우 로버트 드니로를 향해 "그는 대단히 IQ가 낮은 인간"이라고 트위터를 날렸다고 AP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이런 트위터 글을 올렸다.

드니로는 10일 미국 뉴욕 맨해튼 라디오시티뮤직홀에서 열린 72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록 뮤지션 브루스 스프링스틴의 무대를 소개하기 위해 등장한 뒤 "하나만 말하겠다. 트럼프 X먹어라(Fxxx Trump)"라고 말했고 관객들이 호응하며 박수를 치자 이 욕을 되풀이 했다고 미 국내 언론들이 보도했다.

방송을 중계한 CBS는 욕설을 묵음 처리했지만, 정확한 발언 내용은 현장에 있던 언론과 관객들에 의해 알려졌다. 다음날에도 드니로는 트뤼도 캐나다총리와 갈등을 빚고 있는 트럼프를 겨냥, 캐나다 국민들에게 "우리 대통령의 천치같은 행동을 사과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1980년 "분노의 주먹"(Raging Bull )으로 아카데미 주연상을 탔던 드니로가 영화촬영 중 진짜 복서들에게 머리를 너무 많이 맞아서 그렇다고 트위터를 통해 반박했다. 그는 드니로가 "아직도 그로기상태(punch-drunk)로 멍한 것 같다"면서 "깨어나라, 멍청이! "( Wake up Punchy!)라고 덧붙였다.

한편 로버트 드니로는 2016년 대선 당시부터 줄곧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해 왔다. 그 해 8월 선거 운동 기간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완전히 미쳤다"고 표현하기도 했고, 당선 후에는 인기 TV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aturday Night Live)에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뉴시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