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하면서 북한의 밝은 미래상을 표현한 영상물을 보여준 것으로 밝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회담 장소인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회담을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설명에 따르면 그는 회담 도중 아이패드를 꺼내 김 위원장에게 미리 제작한 동영상을 보여줬다. 이 동영상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대외관계를 개선했을 때 기대할 수 있는 북한의 발전상을 표현했다.

미국 대표단은 트럼프 대통령이 회견장에 입장하기 전 행사장 앞 대형 화면을 통해 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마무리 시점에 김 위원장에게 영상을 보여줬는데 아주 좋아하는 듯했다”며 “(북한의) 높은 미래 수준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