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이 스마트폰으로 LG전자 챗봇 AS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차별화된 애프터서비스(AS)를 제공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챗봇(Chatbot)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채팅(Chatting)과 로봇(Robot)의 합성어인 챗봇은 스마트폰이나 PC로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으며 제품 이상 원인을 파악한 뒤 방문예약, 소모품 구매 등의 해결책을 제시한다. LG전자는 제품에 따른 대화 시나리오를 만들기 위해 챗봇 개발과정에서 약 1,000만건의 고객 상담 사례를 분석했다.

LG전자 챗봇 서비스는 고객서비스 홈페이지(www.lgservice.co.kr

)에 접속해 하단의 ‘채팅상담’ 버튼을 누르면 된다. 고객은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365일 24시간 어디서나 간편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상담원과 통화 연결을 위해 기다릴 필요도 없다.

LG전자는 챗봇 서비스에 독자 AI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를 적용, 상담 데이터가 쌓일 수록 딥러닝을 통해 더욱 정교하고 빠른 서비스가 가능하다.

챗봇 서비스는 우선 우리나라와 미국에서 제공된다. LG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유럽, 중남미 등 주요 국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