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조폐국에서 발행하고 풍산 화동양행이 25일부터 국내에 판매할 예정인 북미정상회담 기념메달. 풍산 화동양행 제공

북미 정상회담 기념메달이 25일부터 국내에서 판매된다. .

북미정상회담 기념메달 국내 판매를 맡은 풍산 화동양행은 12일 자사 홈페이지와 전화(02-3471-4586) 등을 통해 기념메달 주문 접수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조폐국이 발행한 기념메달의 한국 수량은 15.55g 금메달 1,500개와 31.1g 은메달 7,500개다. 아연-니켈 도금 베이스메탈메달은 수량을 한정하지 않고 판매한다.

금메달 판매가는 121만원, 은메달과 니켈도금메달은 각각 9만9,000원 3만3,000원으로 책정됐다. 풍산 화동양행 관계자는 “싱가포르에서 사전 판매한 금ㆍ은메달은 이미 매진됐다”며 “한국에서도 메달을 찾는 전화가 많아 물량이 빨리 소진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