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좋은 성격에 아주 똑똑한 분”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이 끝이 아니라 앞으로 여러 차례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직후 기념 사진 촬영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가장 놀랐던 점으로 “좋은 성격을 갖고 계시고 협상할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는 똑똑한 분이라는 점이 그랬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에 대한 인상을 묻는 질문에 “재능이 많은 분이고 조국인 북한을 사랑하는 분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다음 만남 시기를 묻는 질문에 “저희는 여러 차례 만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합의문에 서명 직후 기자들이 ‘백악관에 초대하냐’는 질문에 “물론이다”라고 답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