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책임자가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 주요 장면을 공개했다.

댄 스카비노 주니어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은 12일 오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회담 장소인 카펠라 호텔로 걸어가는 모습, 각각의 보좌진과 발 맞춰 걷는 모습, 성조기와 인공기를 앞에 두고 굳은 표정으로 포토라인에 선 모습 등을 공개했다.

스카비노 국장은 이날 단독 회담 이후 진행된 확대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양측 보좌진과 얼굴을 맞대고 앉아 긴장된 표정으로 회담을 준비 중인 모습도 공개했다. 그는 사진 아래 “현재 대표단의 양자 회담이 진행 중”이라며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트윗을 남겼다.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