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KBS 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영어로 인사말을 건네면서 그의 영어 실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 마련된 회담장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8초간 이어진 악수에서 김 위원장은 짧은 영어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반갑습니다(Nice to meet you, Mr. president)”라고 인사했다.

이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복도에서 짧게 이야기를 나눈 뒤 모두 발언을 위해 회담장 안으로 이동했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만난 뒤 ‘기분이 어떤가’라는 질문에 “매우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어느 정상을 만나서도 영광스럽다는 표현을 쓴 적이 없다”며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김 위원장은 어린 시절 스위스에서 유학을 한 만큼 의사소통이 가능한 정도의 영어 실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지난 2013년 전직 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방북했을 때 농구 경기를 보며 직접 대화를 나누기도 했었다. 하지만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은 스위스 유학 당시 김 위원장이 따로 영어 보충수업을 들어야 할 정도로 영어 실력이 뛰어나지는 않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는 김주성 북한 외무성 통역요원이 김 위원장의 통역을 맡았다. 김주성 통역요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방미 때도 통역을 맡았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