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산데이터ㆍ집토스 등 분야별 대상 수상

혁신적 창업 아이템 12개팀 수상

보증ㆍ투자ㆍ컨설팅 통해 사업화 지원

윤대희(앞줄 가운데)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제10회 신보4.0 창업경진대회’에 참석해 수상자와 박수를 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제공

대구 혁신도시에 본부를 둔 신용보증기금은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서 ‘제10회 신보4.0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창업경진대회에는 지난 4월 9일부터 5월 24일까지 참가신청을 받아 ‘Start-up! 혁신으로 새로운 세상을 열어라’는 혁신적 아이템 총 114개 팀이 접수했으며, 4차 산업혁명 부문 8개팀, 공공데이터 활용 부문 4개팀이 최종 본선에 올라 대상 2팀, 최우수 2팀, 우수 2팀, 장려상 6팀 등 총 12개 팀이 수상했다.

올해 수상한 12개 팀은 보증, 투자, 보험, 컨설팅 등 융복합 솔루션 지원외에 창업육성 플랫폼인 Start-up NEST(발굴, 엑셀러레이팅, 금융지원, 성장지원 4단계로 구성) 서류심사 면제, 투자유치를 위한 '통합데모데이' 초청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창업경진대회에 수상한 기업에 대해서는

4차 산업혁명 부문 대상은 ▦양돈논가의 생산성 증대를 위한 농가맞춤형 축산 헬스케어 서비스업체 ‘한국축산데이터’ ▦공공데이터 부문 대상은 반값 수수료를 내세운 부동산 중개 스타트업 ‘집토스’ ▦최우수상은 ‘쇼한’, ‘INSPIRE’ ▦우수상 ‘네오코믹스’, ‘유리벳코리아’가 선정돼 상장과 상금 1,700만원이 수여됐다.

신보 관계자는 “창업경진대회는 사업화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으로 이어지는 것이 큰 장점이다”며 “우수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창업자에게 보증ㆍ투자ㆍ컨설팅 등을 제공해 창업 성공을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윤창식기자 csyoon@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