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12일 "딸 아이 태어나던 날, 분만실 앞에 서성이던 심정"이라고 밝혔다.

임 비서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딸이든 아들이든 상관없다. 건강하게 큰 소리로 울며 세상에 나와다오"라며 이같이 적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싱가포르 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부터 센토사섬 소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다.

앞서도 임 비서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브리핑한 직후에도 페이스북에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들이 녹록지 않지만 남북의 정상이 평범한 일상처럼 쉽게 만나고 대화하는 모습이 우리 국민들께는 편안함을, 그리고 세계인들에게는 안정감을 전달하면 좋겠다"고 적은 바 있다.

뉴스1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