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박해민 등 軍미필 7명 탑승
야구국가대표팀 선동열 감독이 11일 서울 KBO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24명의 선수를 발표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지환(LG)과 박해민(삼성) 등이 포함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팀 선수 24명의 명단이 확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는 11일 서울 야구회관에서 국가대표팀 코치진 회의를 열고 아시안 게임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24명을 확정, 발표했다.

투수는 양현종(KIA) 임기영(KIA) 이용찬(두산) 등 11명, 포수는 양의지(두산) 이재원(SK)등 2명이다. 내야수에는 안치홍(KIA) 박민우(NC) 최정(SK) 등 6명, 외야수는 김재환(두산) 박건우(두산) 등 5명이 포함됐다.

대표팀 선발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오지환(LGㆍ27)과 박해민(삼성ㆍ28)이 모두 선동열호에 승선했다. 이들은 나이가 적지 않은데도 아직 군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는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를 적용 받는다. 군 미필 선수는 이들 둘과 함덕주(두산ㆍ23), 박치국(두산ㆍ20), 최충연(삼성ㆍ21), 박민우(NCㆍ25), 김하성(넥센ㆍ23) 등 7명이다.

선동열 감독은 “오지환은 김하성(넥센)의 백업으로, 박해민은 대수비ㆍ대주자로 택했다”면서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선수가 부족해 한 포지션에서 잘하는 선수를 뽑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허경민(두산)이나 김민성(넥센) 등 국가대표 경험도 많고 내야 전 포지션을 다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은 여럿 있다. 또 좌타자 이정후(넥센)가 승선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선 감독은 “외야에 우타자가 필요했다”라고 설명했지만, 정작 대표팀 외야수에 선발된 박해민은 좌타자(우투좌타)다. “특정 선수를 확정해 놓고 나머지 선수를 뽑은 것 아니냐”는 논란이 나오는 이유다.

투수 쪽에서는 심창민(삼성)과 최원태(넥센), 그리고 지난해 팔꿈치 수술을 받고 조심스레 시즌을 치르는 김광현(SK)이 모두 빠졌다. 특히 KT에서는 당초 기대를 모았던 고영표를 비롯해 단 한 명도 선발되지 못했다. 아마추어 선수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프로선수 참가가 허용된 1998년 방콕대회 이후 아마추어 선수를 한 명도 뽑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표팀은 8월 18일에 소집, 잠실에서 합동훈련을 한 뒤 같은 달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이동할 예정이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2018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 명단(24명)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