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점 누가 거짓말 필요하겠나” “제가 이 후보와 엄마 사진 폐기” 김부선ㆍ딸 이미소씨 SNS에 글 야권 “이 후보 사퇴하라” 십자포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한 배우 김부선 씨가 10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더는 숨길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 거짓이면 천벌을 받을 것이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KBS 뉴스화면 캡처

6ㆍ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경기지사 선거가 막판 폭로와 비방으로 난타전이 벌어지면서 이번 선거 최대 격전지로 떠올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의 관계가 진실공방에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김 씨의 딸까지 전면에 나서고 야권 공세도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경기지사 선거는 투표 당일까지 최대 변수를 맞게 됐다.

김 씨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 시점에 거짓말이 필요한 사람은 이재명이겠냐, 김부선이겠냐”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날 KBS가 추가 공개한 인터뷰에서도 그는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면 왜 새벽이나 밤에 만나자고 전화하냐”고 되묻고 “더 이상 숨길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김 씨는 과거 이 후보로부터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관계를 폭로하겠다 하니)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이 친구인데 대마초 전과 많은 너 하나 엮어서 집어넣는 것은 일도 아니다’라며 애로배우, 거리의 여자 취급을 했다”고 했다.

같은 날 김 씨의 딸인 배우 이미소 씨도 SNS 입장문을 통해 폭로에 가세했다. 이 씨는 “졸업사진을 정리하던 중 이 후보와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됐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다”고 밝혔다. 그는 스캔들의 증거를 제시하라는 이 후보 측 주장을 염두에 둔 듯 “증거는 제가 다 삭제했지만, 피해자가 자신의 피해 사실을 증명할 필요는 없다”며 “저희 어머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스캔들을 발판으로 역전을 노리는 야권은 이 후보의 도덕성을 문제삼으며 연일 십자포화를 퍼붓는 상황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장제원 수석대변인 논평에서 “막장드라마 속 악역도 이쯤 되면 잘못을 반성하고 벌을 받는다”며 “이 후보는 이제 가면을 벗고 자신의 거짓된 인생을 돌아보며 반성의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홍준표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패륜, 무상불륜 후보는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사내로서 자존심을 지키는 일”이라고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선거 불복 의사까지 내비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는 당선돼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로 직을 유지할 수 없다”며 “경기도민이 선거 무효로 재ㆍ보궐선거를 치르는 안타까운 현실을 접하지 않도록 사전에 이 후보의 지혜있는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스캔들을 수면 위로 다시 끌어올린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도 “경기도 선거는 무효”라며 “여배우 김 씨 증언으로 명명백백 진실이 밝혀진 상태에서 선거 결과에 승복할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줄 잇는 폭로와 공격에도 이 후보 측은 사실이 아닌 흑색선전에 불과해 특별히 대응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이재명에게 가해지는 온갖 마타도어와 흑색선전은 적폐를 옹호하고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반이재명기득권연합’의 공세”라고 규정하면서 “얼마 남지 않은 선거 기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