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통해 공개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짧은 만남을 가졌다고 공개했다. 페이스북 캡처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11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재회했다.

발라크리슈난 외무장관은 자기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이날 오전 리용호 외무상과 외교부에서 짧은 회동을 가졌다고 알리면서 “그가 평양에서 나를 따뜻하게 맞이한 지 불과 4일 만에 다시 만나니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리 외무상과 나란히 걷는 모습, 악수하는 모습 등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리 외무상이 이날 오전 8시 47분쯤 흰색 승합차를 타고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빠져 나갔다가, 약 50분만인 9시 37분쯤 복귀한 것을 볼 때 30분 안팎의 회담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회담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북미 정상회담 진행 관련 실무적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리 외무상은 회담에 대동했던 김철남 싱가포르 주재 북한대사를 비롯, 실무진 2명과 함께 호텔로 복귀했다. 발라크리슈난 외무장관은 7~9일 평양에서 리 외무상과 회담했고, 전날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에서 김정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맞았다. 싱가포르=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