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ㆍ적십자사, 8월 10일까지 “남북 전면적 생사확인 대비”
남북 고위급회담 전체회의가 열린 1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남북이산가족찾기 신청 접수처에서 남북교류팀 직원들이 문의전화에 응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가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수요 조사에 나선다. 북한과 전면적인 이산가족 생사 확인에 합의할 때를 대비하기 위해서다.

통일부는 11일 “오늘부터 8월 10일까지 5만7,000여명의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 확인 대비 전수 수요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우리 측 이산가족 전원에 대해 북측 가족에 대한 생사 확인과 고향 방문이 추진될 경우 참여할지 여부와 북측으로 보낼 영상 편지 제작 의사가 있는지를 확인하게 된다.

조사는 우편ㆍ전화ㆍ방문 등 세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산가족 찾기 신청 당시 기재했던 주소로 설문지를 발송하며, 당시 기재했던 전화번호로 조사원들이 전화를 걸 예정이다. 우편 및 전화 조사가 불가능한 이산가족의 경우 조사원들이 직접 방문해 조사하게 된다. 통일부는 조사 기간 중 이산가족의 문의를 위한 콜센터(080-801-8771)도 운영한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통해 합의한 8ㆍ15 이산가족 상봉을 차질 없이 준비하는 한편 이번 수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전면적 생사 확인과 고향 방문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5년에도 전면적 생사 확인을 위한 이산가족 전수 수요 조사를 실시했지만 북한이 응하지 않아 무산됐다. 통일부가 2016년 조사한 ‘이산가족 실태 조사’에 따르면 이산가족의 74.7%가 북한에 있는 가족의 생사를 알지 못하고 있었다.

박재현 기자 remak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