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경찰이 서울 청계천변에 전시 중인 베를린장벽을 훼손한 그라피티 작가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1일 베를린장벽을 관리하고 있는 서울 중구청 관계자를 이날 불러 사실관계 파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라피티 작가 정태용(28)씨는 지난 8일 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청계2가 베를린광장에 설치된 베를린장벽에 스프레이로 그림을 그리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 베를린장벽은 2005년 독일 베를린시가 청계천 복원 완공 시점에 맞춰 서울시에 기증한, 실제 독일 분단 당시인 1961년 동독이 설치했던 실제 장벽 중 일부다. 1989년 독일이 통일되면서 철거된 뒤 베를린시 마르찬 휴양 공원에 전시돼다 2005년 서울시로 보내졌다.

현재 장벽은 정씨의 그라피티 때문에 한쪽은 노랑, 분홍 등 페이트로 덮여 있고, 다른 한쪽 역시 정씨가 남긴 여러 글로 훼손됐다.

베를린 장벽 관리 주체인 중구청은 소유권을 갖는 서울시와 협의해 조만간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