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11일 배우 김부선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이 후보는 그동안 국민을 속인 것에 대해 사과하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후보가 현행범이라며 경기지사 선거는 무효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성명을 통해 "김씨의 증언으로 명명백백 진실이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이 후보는 방송 3사 합동 토론회에서 수천만 국민이 보는 앞에서 새빨간 거짓말을 했다"며 "국민은 그 말을 믿고 사전투표를 했기 때문에 선거가 끝나도 혼란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만에 하나 이 후보가 당선된다고 해도 도덕성이 무너지고 권위가 땅에 떨어진 상태에서 경기도정을 이끌 수 없다"며 "경기지사 선거는 무효다. 저는 이 상태에서는 선거 결과에 승복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에 의한 선거부정이며 이 후보는 현행범이다. 이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즉각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나서야 한다"며 "민주당도 즉각 공천을 취소하고 후보를 사퇴시켜야 한다. 그것이 입만 열면 말하는 촛불정신이고 적폐청산이며 공정사회"라고 했다.

김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했던 '반칙 없는 사회'는 우리의 꿈인데 이 후보는 김씨를 속였고, 국민을 속였고, 무엇보다 자기 자신을 속였다. 이는 반칙"이라며 "(이 후보가 사퇴하는 건) 지금 북미 정상회담으로 민족의 운명을 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어 주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