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거래소 코인레일 서비스 중단 펀디엑스 등 대안코인 9종 유출 누구나 거래소 설립 가능한 상황 사전, 사후 규제 없어 투자 위험
코인레일 홈페이지 캡쳐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에서 400억원 규모의 해킹 피해가 발생했다.

코인레인은 11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전날 해킹 공격으로 펀디엑스, 애스톤 등 일부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유출된 코인의 피해액이 약 4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코인레일 보유 코인의 30%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코인레일 측은 “전체 코인ㆍ토큰 보유액의 70%는 안전하게 콜드 월렛으로 이동해 보관 중”이라며 “유출이 확인된 코인의 3분의 2는 각 코인사 및 관련 거래소와 협의를 통해 동결ㆍ회수에 준하는 조치가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해킹으로 유출된 펀디엑스는 탈중앙화 가상화폐 거래소인 IDEX에 예치된 것이 확인돼 동결 처리됐다. 엔퍼와 애스톤 물량도 거래가 동결된 상태다. 코인레일은 24시간 거래량으로 세계 90위권의 중소거래소로, 한국블록체인협회에 가입하지 않았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