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관석 상임선대위원장 일침
윤관석 민주당 인천시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유정복 후보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기자회견이 무책임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민주권선대위 윤관석 상임선대위원장은 10일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한 긴급 기자회견과 관련 “혹시나 했으나 역시나였으며 무책임한 모습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유 후보는 문제의 발언 당사자인 정태옥 전 대변인에게 사죄와 의원직 사퇴만을 강요하는 것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함”이라며 “이는 자신의 주특기인 ‘남 탓 하기’를 발휘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특단의 조치’라는 말만 강조하며,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적반하장으로 ‘해괴한 신조어까지 만들어 인천을 희화화 하지 말라’며 다른 정당과 언론을 겁박하는 말까지 했다”며 “자신들의 잘못과 무능을 감추기 위해 ‘가만 있으라’던 박근혜 정권을 떠오르게 한다”면서 “자신의 선거를 위해 시민들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모습이 가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답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인천시민주권선대위는 “자유한국당 유 후보가 더 이상 남 탓하기, 시간 끌기를 하지 않고, 특단의 조치가 무엇인지 명확히 밝힐 것을 인천시민과 함께 요구한다”며 “이것이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가 일말이라도 책임지는 모습임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송원영 기자 wyso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